본문 바로가기
사회(32)

102세 암수술 문기춘

by 석암 조헌섭. 2011. 12. 26.
반응형

102세 암수술 문기춘

102세 암 수술 문귀춘씨 … 나이 이만큼 먹었는데 요까짓 것, 뭐가 겁나

[중앙일보] 입력 2011.12.26 00:48 / 수정 2011.12.26 01:35

세계 최고령 수술 … 영국 99세 기록 깨102세에 대장암 수술을 받은 제주 토박이

문귀춘 할머니(왼쪽)가 입원 중인 서울성모병원 복도에서

딸 고순숙(78·오른쪽), 아들 고광민(77·뒤)씨와 함께 걷기운동을 하고 있다. [김형수 기자]
 
25일 오후 서울성모병원 16층의 한 병실. 문귀춘(102세·1909년생) 할머니가 침대에서 일어나
병원 복도를 걷기 시작했다. 꼿꼿하게 편 허리로 여느 청년 못지않게 빠르게 발걸음을 옮겼다.
열흘 전(15일) 대장암 수술을 받은 어른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정정했다.

 

세계 최초로 ‘100세 암 수술 시대’를 연 문 할머니를 만나 건강 비결을 들었다.

 “요까짓 암 수술? 내가 두 주먹을 꽉 쥐었어. 나이를 이만큼 먹었는데 내가 무에 겁이 나?”

 퇴원을 하루 앞둔 이날, ‘수술이 겁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문 할머니는 불끈 쥔 주먹을 들어 보였다.
발음은 또렷했고 눈빛도 형형했다. 옆에 있던 큰딸 고순숙(78)씨는 “어머니는 겁 없는 분”이라며
“워낙 건강 체질이라 잘 이겨낼 것이라고 믿었다”고 말했다.


 제주시 삼도동에 사는 문 할머니는 이달 초 뭍(서울)으로 건너왔다.
제주도 토박이인 할머니는 18년 전 남편과 사별하고 큰딸과 둘이 산다.
두 달 전부터 속이 더부룩하고 설사를 자주 하는 증상이 멎지 않자 큰 병원을 찾아온 것이다.
평소 할머니는 1년에 한두 번 설사로 고생을 했지만 잔병치레가 거의 없었다.


 그러나 이번엔 달랐다. 검사 결과 대장에서 S자 모양으로 구부러진 부분과 항문 근처에서
암 덩어리 두 개가 발견됐다. 대장암 2기였다. 문 할머니와 1남4녀 자녀들이 논의 끝에 수술을
받자고 결정했다. 수술을 맡은 김준기 대장항문외과 교수는 “보통 노인들은 80세만 넘어도
‘살만큼 살았다. 자식들에게 부담 주기 싫으니 수술은 안 받겠다’고 하는데 이분은 달랐다”며
 
“(수술을 받겠다는) 본인과 가족들의 의지가 강했고 체력도 좋아 수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15일 김 교수팀은 배에 작은 구멍 5개를 뚫는 복강경 수술로 문 할머니의 대장 33㎝를 잘라냈다.
문 할머니는 수술 후 4일째 걷기 시작해 지금은 혼자 걸을 수 있을 만큼 건강을 회복했다.
 
김 교수는 “체력이 80대 노인 수준으로 좋아서 회복이 빠르다”며 “5년 후, 10년 후 생존도
충분히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암 환자는 수술 후 5년이나 10년 후에도 생존하면
완치된 것으로 평가한다.
암 수술을 이겨낸 문 할머니의 체력은 ▶건강한 식습관 ▶적절한 노동 ▶긍정적 성격에서 나왔다.
 
음식을 가리지 않는 문 할머니는 마당 텃밭에서 직접 기른 채소를 즐겨 먹는다.
키우는 것을 좋아해 60대까지는 직접 보리·콩 농사도 지었다. 요즘도 집 밖에선 텃밭을,
집 안에서는 서양 난(蘭) 20여 점을 가꾼다. 빨래·청소·설거지 등 집안일도 딸과 나눠 함께한다.
문 할머니는 “난 재미있게 살 거야. 밭일하고, 사람들과 이야기하면서 사는 게 좋아”라고 말했다.

 문 할머니는 곧 최고령 암 수술 환자로 세계 기네스 기록에도 등재될 전망이다.
현재까지는 올여름 영국에서 유방암 수술을 받은 99세 환자가 최고령이다.
문 할머니는 그 환자보다 세 살 더 많지만 전신마취로 6시간 수술을 견뎌낸 것이다.

글=박수련 기자<africasun@joongang.co.kr>
사진=김형수 기자

</africasun@joongang.co.kr>

'사회(32)'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조3000억 삼킨 '청계천의 재앙'   (0) 2012.04.18
보성 3남매사망  (0) 2012.02.13
김정일 사망   (0) 2011.12.21
최예용 환경 보건센타 소장  (0) 2011.12.21
어머니 살해 고3의 비극  (0) 2011.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