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좋은 글 쉼터(42)41

사단(四端) " " 2012. 8. 1.
서산대사의 유훈(遺訓) 2012. 8. 1.
말조심에 대하여 하모니카 연주=귀여운 토끼 기타연주=예쁜 고양이" 2012. 7. 31.
예안향약(禮安鄕約) 석암 2012. 7. 31.
자기 경계 2012. 7. 31.
앞으로 가라 2012. 7. 30.
선행에 대하여 2012. 7. 30.
지혜롭게 사는 길 2012. 7. 28.
좋은습관 "Anne of The Thousand Days 2012. 7. 28.
남을 비난하지 말자 "Anne of The Thousand Days (영화 천일의 앤 ost)" 2012. 7. 27.
과거에 대하여 2012. 7. 26.
사랑과 여성 2012. 7. 26.
친구와 사귈 때 2012. 7. 25.
내면의 더러움을 알라 " 2012. 7. 25.
말을 적게하라 2012. 7. 25.
밝은 삶 2012. 7. 23.
2012. 7. 23.
불평하지 말라 2012. 7. 23.
무지에 대하여 ㅎ " 2012. 7. 21.
본분을 지켜라. 기다림은 너무 길어요. 메아리처럼 다가오시는 감미로운 마음 온 세상을 가득 채우는 걸 또렷이 감지하는 어느 한날엔 환한 햇살 부서져 내리지만 한 여름 긴긴 하루만큼 기다림이란 너무 길어요. 저 만큼 손짓하는 기약의 시간이 아니기에 끝도 없는 기다림을 혼자 남아 지켜야 하는 까닭입니다. 기적처럼 무지개의 약속으로 오시는 날이면, 먼빛을 보며 애타는 가슴으로 달려가는 발걸음이 가벼울 텐데... 아직은 추운 겨울이라서 무지개도 꽁꽁 얼어붙어 버렸을 것만 같아 서글픔 뿐 이지만 내내 변함없이 그리울 수 있다는 걸 기쁨으로 여기는 기다림이 삶의 행복이길 빌어요 2012. 7. 21.
천명을 알라 2012. 7. 20.
개과천선 2012. 7. 20.
신의에 대하여. 로멘스사랑=강민주 2012. 7. 20.
말을 조심하라. 2012. 7. 20.
용서하라 2012. 7. 19.
마음을 다스려라. 2012. 7. 19.
자강불식(自疆不息) 2012. 7. 19.
고난의 유익함 “고난의 유익함” 일상의 나락에 가라앉은 창의력이 어떤 계기로든 숨을 쉬며 기지개를 켠다면 좋은 일 아닌가. 후배들이 낯익은 옷을 입고 무실을 왔다 갔다 하면 온종일 마음이 흐뭇하다.이런 때야말로 일터가 놀이터다. 한국어 표현 중 가장 좋아하는 말이 ‘산 넘어 산’이란다. 등산을 즐기는 모양이다. 하나 궁금하다. ‘산 넘어 산’이 고행을 의미한다는 걸 알고 썼을까. 내가 발음하기 좋아했던 말은 입술 모양도 귀엽고 의미 또한 정겹다. ‘내가 너라면’ 어떤 선택을 할까. ‘내가 너라면’ 무슨 느낌을 가질까. ‘빙의’놀이가 시작된 지점이 바로 거기였을 성싶다. 처지가 다른 사람에게로 상상이 벽을 타고 넘는다면 그것이 빙의다. 뉴스는 빙의할 소재들로 넘실댄다. 요즘 대통령 출마선언이 요란한데 슬로건도 십인십색이.. 2012. 7. 19.
오복 2012. 7. 18.
벗에 대하여 2012. 7. 1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