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cha953310614

동래부사 민영훈(東萊府使 閔永勳) 동래부사 민영훈(東萊府使閔永勳) 부산대 입구 사거리에 가면 작은 공원에는 부사 민영훈 거사비(閔永勳去思碑)가 부산광역시 금정구 부곡2동 255번지 대우 아파트 앞 산업 도로에서 부산대학교사범대학부설고등학교로 가는 골목길에 있다. 문과방목(文科榜目)에 의하면 민영훈은 1775년(영조 51)에 태어났으며, 본관은 여흥(驪興)이고, 아버지는 민종길(閔種吉)이다. 1835년(헌종 1년) 9월 동래부사로 부임하여 2년 만인 1837년(헌종 3) 3월 이임 하였다. 비(碑)는 1838년(헌종 4) 봄 민영훈이 동래 부사에서 교체된 지 1년 만에 세웠다. 거사비란? 목민관이 재임 중에 선정을 베풀어 향민(鄕民)이 그가 떠나고 난 후 그의 공덕을 기려 비석을 세운 것이다. 비문에는 “조선 말기 동래부사로 부임한 민영훈.. 2019. 4. 13.
보리동지(納粟同知) 보리동지(納粟同知) 장관들의 인사청문회[人事聽聞會]를 보면서 도리에 어긋나는 행태가 어느 정권 때나 다르랴! 장관 후보자나 질문하는 국회의원[國會議員]이나 모두가 똑같은 그나물에 그밥 아닐는지? 추궁하는 국회의원이 장관 후보자가 되면 깨끗할랑가! 잘못된 정책에 책임지는 책임정치[責任政治]를 해야지 내로남불식 정치 분야는 붕당정치[朋黨政治]에 해당할 정도로 패거리 형태를 보인다. 자기편이 아니면 정책이고 이론이고 무시하고 당동벌이[黨同伐異]형태를 벌이고 있는데, 반대의견을 개진하면 좌파, 우파 몰아붙이는 이념적[理念的] 파당을 조성하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 우리나라 사회 저명인사, 소위 상류계층[上流階層] 의 인생살이가 돈과 명예도 있고 살만하고 사회 모범이 되어야 할 사람들이 위장 전입, 병역기피, 승진.. 2019. 4. 1.
"동심초[同心草] "동심초(同心草)” 꽃잎은 하염없이 바람에 지고 / 만날 날은 아득타 기약이 없네 무어라, 맘과 맘은 맺지 못하고 / 한갓되이 풀잎만 맺으랴는고,로 시작되는 동심초, 이 노래의 원전은 중국 당(唐)나라 촉(蜀)땅에 살던 여류시인 설도(薛濤)의 시에서 유래한다. ‘동심초’는 설도의 “춘망사(春望詞)"라는 시[詩]의 세 번째 시이다. 당나라 때 설도는 어려서 부터 문학적 재능이 뛰어났으며, 아주 총명하고 아름다웠다, 어린 시절 아버지와 나눈 시(詩) 경연은 아주 유명하다. 아버지가 뜰 안에 있는 오동나무를 보고, 정제일고동(庭際一古桐)-마당에 늙은 오동나무 한 그루 용간입운중(聳干入雲中)-줄기가 구름까지 치솟았구나. 그리고는 어린 딸에게 대구(對句)를 하라고 하니 설도(薛濤)는 즉시 이렇게 대답했다. 지앙남.. 2019. 2. 7.
사랑의 메시지 / 석암 조헌섭 사랑의 메시지 석암 조헌섭 사랑이란! 내 모든 것 다 주어도 아깝지 않은 내 사랑 내 마음 안에 잠들고 있는 사랑스러운 당은 잠깐만 헤어져 있어도 보고 싶은 당신이여 언제나 다가오는 당신의 따뜻한 숨결을 밤이나 낮이나 당신 사랑 느낄 수 있어 잠깐이라도 잊을 수 없는 당신의 사랑 사랑한다는 것은 둘만의 고귀한 선물이라 내 사랑 그대 몸과 마음이 하나가 되어 영원히 변치 않는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당신과의 소중한 사랑, 메시지에 가득 담아 내게 준 시간을 당신 위해 모두 쓴다 해도 후회하지 않으렵니다. 오직 당신만을 사랑해 어니언스=사랑의 진실 2019. 1. 20.
서경[書經] 조회 724 서경[書經] 그 옛날! 가을은 독서하기 좋은 계절 등화가친[燈火可親]이라 하였는데, 등화가친[燈火可親]이란! 당[唐]나라의 대문호이자 사상가인 한유[韓兪]는 자식의 교육에 남다른 관심을 가져, 아들 창[昶]에게 아래와 같은 시[詩]를 지어 보내 독서[讀書]를 권하는 데서 유래한 .. 2018. 10. 16.
가을 추억 / 석암 조 헌 섭 가을 추억 석암 조 헌 섭 가을하늘 뭉게구름 두둥실 흘러가니 인생길 어디서 왔다 어디로 가는지~ 여태껏 살아오며 쌓인 사연들~ 하나둘 바래고 잊혀 가는구려 지난날 아련한 추억이 그리워 대폿잔에 회한의 추억을 되뇌며 고즈넉한 고향 옛집, 누렁 호박 풍성한 오곡백과 황금빛 물결~ 고인(故人)이 된 부모·형제 그리워하며 연가를 불러본다. 2018. 9. 18.
견아설(見我舌) 전국시대 위나라의 모사 장의(張儀) 견아설(見我舌) 견아설(見我舌)의 뜻은 내 혀를 보아라. 비록 몸이 망가졌어도 혀만 살아 있으면 뜻을 펼 수 있다는 말로서 부족한 것이 많더라도 한 가지라도 뚜렷한 재능을 가지고 있으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비유(比喩)하는 말이다. 전국시대가 한창이던 기원전 4세기 말엽. 위나라에 장의(張儀)라는 가난뱅이가 있었다. 비록 가난뱅이지만 남보다 뛰어난 재능과 수완, 혹은 꾀가 있는 자라면 출세할 수 있는 기회(機會)는 있다. 어떤 나라든 남보다 월등하게 뛰어난 인물을 채용(採用)해서 나라를 강하게 만들려고 생각하고 있으므로 이 가난뱅이 장의(張儀)도 젊었을 때부터 입신출세(立身出世)의 야망을 품고 있었다. 장의(張儀)는 전국시대 세객(說客)으로 소진(蘇秦)과 더불어 쌍벽.. 2018. 7. 13.
자연의 사계 (석암 조 헌 섭) “자연의 사계” 석암 조 헌 섭 봄이면 목련, 백합, 봄 꽃들이 한껏 뽐내다가 때가 되면 화려한 자태의 꽃들은 미련 없이 훈풍에 흩날려 뒤끝이 산뜻하다. 여름이면 늘 푸른 바다, 계곡 숲을 찾아 바람 소리, 새소리 물소리 들으며 때론 장맛비에 시원함을 느껴본다. 가을이면 오곡백과 풍요로워 마음도 풍요롭다. 수채화 풍경 같은 단풍으로 곱게 물들여 기러기 때 짝을 지어 날아든다. 한겨울의 나목은 인고의 나날들~ 비 오면 비 맞고, 눈 오면 눈맞고, 모진 한파 이겨내 새봄맞이 준비한다. ★뚜렷한 사계절에 참 좋은 대~한~민~국★ / "Anne of The Thousand Days 2018. 7. 7.
백운동계곡(산천 지리산) 백운동계곡(산천 지리산) 대덕 산악회 제267차 산행 2018년 7월 1일 참석인원 28명 본 산악회는 안전사고에 대한 책임이 없으므로 안전에 만전을 기해 주시길 바랍니다. ◈산행코스:영산산장~아함소~용문폭포~백운폭포~직탕폭포~임도갈림길 ~하산은계곡옆으로오솔길로잘되있음~영산산장(왕.. 2018. 7. 2.
맹자(孟子)의 사상 , 맹자(孟子)의 사상 본명은 맹가(孟軻)로 전국시대 노나라 산둥 성 부근에서 출생했다. 공자의 유교적 전통 속에서 자라며 그의 이상을 지지·발전시킨 유교의 후계자로 일컬어진다. 주요 사상은 성선설과 왕도 사상, 민본주의[民本主義]를 들 수 있다. 맹자의 생몰 연대 역시 확실하게 .. 2018. 6. 23.
눈물주머니(淚堂) 눈물주머니(淚堂) 계절[季節]의 여왕 오월도 어느덧 덧없이 흘러가고 일 년 중 낮이 가장 길고 밤이 가장 짧다는 하지(夏至)가 닷새앞으로 다가온다. 유월의 중순, 초여름 기운에 산천초야[山川[草野]가 진한 초록으로 물들었다. 흐르는 강물처럼 그 강물 위에 지난 세월[歲月]을 던져버리고… 6·25 동란내기로 태어나 세상을 살아오면서 많은 눈물을 흘렸다. 은사[恩師]님의 큰 사랑, 그 정성에 감동[感動]하여 흘린 신뢰[信賴]의 눈물, 동병상련[同病相憐]의 처지에 공감하며 흘린 눈물, 양심에 가책을 느껴 후회하며 흘린 회개의 눈물, 부모·형제 영면[永眠]하셨을 때 눈물 등, 흘리면 흘릴수록 더욱 슬퍼지던 눈물의 세월… 더러는 눈물도 흘리는 모양 따라 그 이름이 달리 불렀는데, 주르륵 흘리는 눈물이 - 체[涕].. 2018. 6. 17.
인간 세상[人間世上] .인간 세상[人間世上]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든 것은 신[神]도 아니고 귀신도 아니다. 역시 내 옆에 사는 보통 사람들이 만든 것이란다. 보통사람이 만든 세상이 어렵다고 사람들이 살지 않는 곳에 살다 보면 세상살이가 더욱 살기 어렵고 힘들 것이다. 세상사가 어렵고 힘들 때는 조금이라도 내가 먼저 부드럽게 해서 잠시 잠깐 지나가는 일생[一生]을 살기 좋게 해야 할 것이다. 그래서 시인과 화가, 음악가라는 천직[天職]이 생겨났고, 모든 예술인은 사람 사는 세상을 태평스럽게 하고 사람들의 마음을 풍요롭게 하므로 소중하다. 살기 어려운 세상에서 시름을 뽑아 버리고 고마운 세상을 눈앞에 펼쳐주는 것이 시[詩]이고 화[畵]이며 음악[音樂]이고 조각[彫刻]이다. 기쁨이 클 때 슬픔의 그림자도 깊게 따라오고, 즐거움이 .. 2018. 5. 21.
납설수[臘雪水] 납설수[臘雪水] 3월 22일이 세계 물의 날이다. 물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한 여러 행사[行事]가 있지만, 지구의 자연환경[自然環境]이 점차 오염[汚染]되어가는 것을 보니 안타깝기만 하다. 전국적으로 산재한 지하수 관정이 부지기수[不知其數]로 많고 오염된 지표면의 물이 흘러들어 지하수가 오염되니 머지않아 물 문제로 인류는 큰 재앙[災殃]이 직면 할지도 모른다. 물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유엔이 제정한 날. 매년 3월 22일이 기념일이다. 유엔은 1992년 11월에 열린 제4차 국제연합총회[國際聯合總會]에서, 그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유엔 환경개발회의에서 제안한 의제 21(Agenda 21)을 받아들여 3월 22일을 ‘세계 물의 날’로 제정·선포하고 다음 해 3월 22일부터 기념[記念]하기 시작.. 2018. 3. 16.
시계= 나의 질녀 (조창숙 詩 인 ) 시계 조창숙 詩 인 절망을 본다. 여력이 남아 있다고 자만하는 사이 내 머리에 돋아난 흰 머리카락 보면서 나는 절망한다. 밤새 베게 자락에 누워있는 한 웅큼 머리카락의 비명처럼 우리의 세월도 아무런 소리도 내지 못하고 누워 버리는 것, 고장 난 시계를 시계 방에 맡기며 내 손목에 주었던 서른 해의 자유를 이제는 졸라메어 봐야겠다. 갈대 죽정이 인 채로 내 인생의 마침표를 찍기 전에 시공을 초월하며 날아다니는 영혼의 메시지를 알아들어야 한다, 시계는 초침 소리와 함께 나는 내 미래의 사진을 찍는다. 짤 각. 짤 각, 때론 시는 마리 하니 같은 독성을 지니고 있다고 생각한다. "시공을 초월하며 날아다니는 영혼의 메시지를 알아들어야 한다."는 표현이 좀 모호하고 꽉 찬 시 어들 사이에서 문득 이질감을 느끼게 .. 2012. 8. 15.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