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석암(조헌섭) 시집(詩集)[89]

장맛비

by 석암 조헌섭 2020. 8. 9.

 

 
맛비

 
장맛비가 올지라도
삼복더위 식혀주는
보약 같은 단비나 
내려주면 좋으련만,

게릴라성 폭우에
인명피해 웬 말이냐.
자연의 섭리인가? 
자연을 경시한
인간의 죄악인가?

코로나와 폭우에
온 나라가 진동한다.

달빛 햇빛, 오 간데없고
주·야로 내리는 비

고즈넉한 밤 장맛비가
기승을 부린다.

빗소리 장단 맞춰
옛 시 한 수 읊어볼까 ?

 

              석암 / 조 헌 섭

 

'석암(조헌섭) 시집(詩集)[89]'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 타령  (0) 2020.10.13
언행(言行)의 씨앗 / 석암 조헌섭  (0) 2020.09.17
“잠시 왔다가는 인생” / 석암 조헌섭  (0) 2020.07.23
참 좋은 당신  (0) 2020.06.04
오월의 아침!  (0) 2020.05.0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