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이야기

춘추(春秋)

by 석암 조헌섭. 2020. 11. 15.

 
추(春秋)


우리는 흔히 춘추(春秋)라는 말을 많이 쓴다.
 
춘추의 의미는 봄과 가을을 가리킨다.
또한 어른이나 윗사람의 나이를 높여 부르는 말이기도 하지만,
중국의 춘추전국시대[春秋戰國時代]를 가리키는 말로써 역사를 뜻한다.

여기서 논하고자 하는 것은 왜 춘추가 역사를 뜻하는 말이 되었는가?
춘추가 역사가 된 데에는 중국 주나라가 뤄양으로 천도한 후부터 진나라가
삼분하여 한, 위, 조가 독립할 때까지의 약 360년 동안의
춘추시대[春秋時代]에 살았던 중국의 사상가 공자[孔子]의 힘이 컸다.

공자는 자신의 고향 노나라 역사를 엮으면서 그 역사 기록을 춘추라는 책으로
남겼다. 춘추라는 책 이름은 일년을 춘하추동[春夏秋冬]으로 나누어 역사를
 기록[記錄] 하였기에 나온 이름이다.

추대의[春秋大義]란 춘추에서 내린 엄중한 대의명분이라는 뜻이기도 하며,

 
춘추필법[春秋筆法]이라 하면 엄중한 역사적 평가를 하는 글쓰기 법이라는
 뜻이다. 

왜 역사서를 춘추(春秋)라 하였을까?


춘추는 3월과 9월의 춘분과 추분 때 경도, 위도상으로 보면 태양의
황도[黃道]
 중간에 이르는 때여서, 밤낮의 길이가 그의 같고 기후도 춥지도
덥지도않은
형평성[衡平性] 때문에 어느 한쪽도 치우치지 않는 견해를 가지고
엄중하게
 중도의 사관으로 기술하는 역사이기에 춘추라고 불렀다는 것이다.


참으로 사관(史觀)으로서 왜곡되기 쉬운 역사를 춘추필법[春秋筆法] 기술한
존경할
만한 인물이 아닌가?
이 춘추를 공자[孔子]가 지었다고 말한 사람이 맹자(孟子)이다. 

 맹자는 요[堯]임금으로부터 현재[現在]까지의 혼란했던 역사를 말하고
주나라가 쇠퇴하는 난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공자가 춘추를 만들었으며,
그 문장에는 역사와 공자의 이상인 도리를 나타냈다고 한다.

맹자는 공자가 중도[中道]의 도리를 가진 위인이라 칭송[稱頌]했는데,
우리의 정치도 좌·우로 치우치지 않는 중도의 정치를 하면 얼마나 좋을까.
                                            
                20년 11월 일

                 석암 조 헌 섭 

김다현 신곡 - 코로나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과보응[因果報應),  (0) 2020.12.09
청녀이혼[倩女離魂]  (0) 2020.12.01
좌천(左遷)  (0) 2020.11.07
마태효과  (0) 2020.10.21
동해부인[東海夫人]  (0) 2020.09.27

댓글0